메뉴 건너뛰기


 

 

현장의 소리

 

전국 시민 77%, 문재인 정부에서 밀양송전탑 문제 잘 풀려갈 것이라고 기대

 

- 부산·울산·경남 탈핵공동행동, 밀양송전탑 6.11행정대집행 3주년 맞아 전국 시민 1,329명 설문조사 결과 발표

 

- 밀양송전탑 문제의 주요 과제로는 노후 원전 폐쇄 및 신고리 5~6호기 중단으로 밀양송전선로 철거진상조사 및 책임자 처벌, 공식 사과꼽아

 

- 밀양 주민 70여명, 13일 버스 2대로 상경, 광화문 광장 · 종로경찰서 등지에서 상경 활동 예정

 

- 청도 삼평리 주민 6명도 동행, 문재인 정부에 마을공동체 파괴 등 문제 해결 촉구

 

1. 전국의 시민 77%가 문재인 정부에서 밀양송전탑 문제가 잘 풀려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환경단체, 사회단체, 협동조합 등으로 구성된 부울경 탈핵공동행동은 밀양송전탑 6.11행정대집행 3주년을 맞아 지난 61일부터 8일까지 전국의 시민 1,3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3. ‘나에게 밀양송전탑은 어떤 기억으로 남아있는가는 질문에서 응답자의 61%시골 어르신들에게 자행한 끔찍한 국가폭력을 꼽았고, 후쿠시마 사태 이후 탈핵 운동을 대중화한 계기(23%), 밀양 주민들의 인정과 고통 받는 이들에 대한 연대(13%)가 뒤를 이었다.

 

4. ‘밀양송전탑 투쟁이 나에게 끼친 영향에 대해서는 국가 폭력의 실상과 연대의 필요성43%로 가장 많은 응답을 기록했고, ‘핵발전소 건설이 주민 생존권을 빼앗는다는 사실에 대한 깨달음’(35%), ‘무심히 지나치던 송전탑을 다시 보게 되었고, 전기를 아껴 써야 한다는 깨달음13%로 뒤를 이었다.

 

5. ‘밀양송전탑 투쟁이 한국사회의 에너지 분야에 기여한 바를 묻는 질문에는 대용량 발전과 장거리 송전의 모순을 폭로한 것에 47%, ‘대규모 국책사업에 가려진 마을공동체 파괴 실상을 폭로한 것에 39%의 시민이 답했고, ‘이후 발전소 건설과 초고압 송전선로 건설에서의 입지 제약과 개선에도 10%의 시민이 응답했다.

 

6. ‘문재인 정부가 밀양 송전탑 문제를 제대로 해결할 것인가라는 질문에서는 22%잘 해결할 것이다며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고, 완전하지는 않지만, 상당한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시민이 55%에 달해서 전체 77%가 전반적으로 잘 풀려갈 것이라는 낙관적인 기대를 드러냈다.

 

7. ‘밀양 송전탑 문제 해결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우선적으로 해야 하는 일에 대해서는 노후 원전 폐쇄 및 신고리 5~6호기 중단으로 밀양송전선로 철거가 가장 많은 응답을 얻었고, 이어 진상조사, 책임자 처벌, 공식 사과’, ‘전원개발촉진법 등 에너지 악법 개정’, ‘주민 재산 건강피해 실태조사가 뒤를 이었다.

 

8. 이번 설문 조사는 부산울산경남 탈핵공동행동이 공동 주관하여 61일부터 8일까지 인터넷 설문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전체 8일에 불과한 짧은 조사 기간에도 1,329명의 전국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등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9. 특히 단일 국책사업으로 12년이라는 최장기간 동안 이어지고 있으며, 주민 2명의 사망, 381명의 경찰 입건 등 유례없는 규모로 진행된 밀양송전탑 문제가 문재인 정부에서는 의미 있는 진전이 있을 것이라는 높은 기대를 반영하고 있다.

 

10. 한편, 밀양 주민과 청도 삼평리 주민, 활동가 등 70여명은 2014611, 당시 밀양송전탑 현장에 마지막으로 남은 4개 농성장에 대한 대규모 공권력을 동원한 살인 진압과 인권 유린으로 악명 높았던 6.11행정대집행 3주기를 맞아 버스 2대로 상경하여 하루 동안 활동을 진행한다.

 

11. 주민들은 61311,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밀양송전탑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과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밀양 주민 27명이 직접 쓴 손편지를 청와대에 전달하고, ’밀양송전탑 4대 해결과제를 국민인수위에 전달한다. 이 자리에는 세월호 유가족, 백남기 대책위, 용산참사 유가족들도 함께 할 예정이다.

 

12. 주민들은 이어 1330, 종로경찰서를 방문해 ‘6.11행정대집행 살인진압 책임자 이철성 김수환 파면을 촉구하는 항의서한 전달과 퍼포먼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6.11행정대집행 당시 현장 지휘책임자였던 김수환 밀양경찰서장은 청와대 22경호대장을 거쳐 현재 종로경찰서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또한, 당시 지휘책임자였던 이철성 경남경찰청장은 경찰청장으로 승진했고, 당시 경찰청장이었던 이성한 씨는 퇴임 후 한국전력 상임감사로 재취업(2016.5.3.)한 바 있다.

 

13. 2014611일 당시, 경찰은 밀양시 부북면, 상동면, 단장면 지역 4개 농성장에 경찰 2천여명을 투입하여 대대적인 철거 작업을 진행하면서 알몸으로 쇠사슬을 묶고 있던 할머니들의 농성장 천막위로 올라가 칼로 찢거나, 쇠사슬을 묶고 있던 목에 절단기를 들이대는 등 살인적인 강경 진압으로 하루에만 10여명이 응급 후송되는 참사를 빚었다. 또한, 작전을 마친 경찰들이 V자 기념촬영한 장면이 언론에 공개되어 국민적 지탄을 받기도 했다.

 

14. 밀양 주민들은 6.11행정대집행 이후 불안과 우울증 등으로 심각한 심리적 후유증을 겪었고, 정신과 진료를 통해 항우울제, 신경안정제, 수면제를 처방받은 횟수만 총 200건을 넘는다고 밀양송전탑 반대대책위는 밝혔다.

 

15. 또한, 청도 삼평리 345kV 송전선로 공사 현장에서도 20147월 재개된 공사 과정에서 극심한 경찰 폭력이 자행되었고, 청도경찰서장의 현금 봉투 살포 등 한전과 공권력에 의한 마을공동체 분열은 지금도 주민들을 괴롭히고 있다.

 

16.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이 전 국민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가운데, 밀양과 청도의 송전탑 반대 주민들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진행하는 이번 상경활동에 많은 관심과 취재를 기대한다.

 

2017611

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profile
조회 수 :
334
등록일 :
2017.06.12
11:16:27 (*.42.226.62)
엮인글 :
http://www.catholicjp.or.kr/bbs_action/14892/22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catholicjp.or.kr/1489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7 제5차 세계 일본군'위안부' 기림일 미사 강론(20180814) file 사무국 2017-08-16 17
446 [보도자료] 전력 정책 전환을 위한 10대 제안 실현을 촉구하는 전국송전탑반대네트워크 청와대 앞 기자회견 안내 file 사무국 2017-08-16 15
445 밀양 주민들이 전국의 탈핵시민들에게 세 가지 제안을 드립니다. file 사무국 2017-08-14 23
444 [밀양] 밀양송전탑 반대 주민 70여명 상경활동 경과 및 기자회견문 등 file 사무국 2017-06-14 329
» [보도자료] 전국 시민 77%, 밀양송전탑 문제 잘 해결될 것이라고 기대, 밀양 주민 70여명 13일 상경활동 사무국 2017-06-12 334
442 [밀양] [긴급 보도자료] 조환익 한전 사장, 산업부장관 유력설에 대한 밀양 주민들의 호소문 file 사무국 2017-06-05 388
441 [강정후원주점] 함께 걸어온 길 10년, 평화가 길이다 우리가 평화다 (6/24 토요일) file 사무국 2017-06-01 421
440 [밀양] [보도자료]문재인 대통령에게 밀양송전탑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밀양 주민들의 활동 file 사무국 2017-05-30 432
439 [사드] 6월부터 주말은 평화의 소성리로! file 사무국 2017-05-29 423
438 [기자회견문] 법원, '소녀상 지킴이' 김샘씨에 벌금 200만원 선고 file 사무국 2017-05-25 484
437 [사드배치 반대 정의구현사제단 성명서] "무덤을 막고 있는 돌을 어서 치우자" 사무국 2017-04-21 859
436 [170403 월요시국미사] 가거라. 그리고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 사무국 2017-04-06 994
435 밀양송전탑 마을공동체 파괴 실태조사 보고서 및 증언대회 열려 file 사무국 2017-03-24 1044
434 [ 기자 견]“삼성은 이재용의 등기이사직을 박탈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 사무국 2017-03-24 1004
433 [성명/보도자료] 근로복지공단, 삼성반도체 노동자 ‘불임’, ‘뇌종양’ 첫 산재인정 사무국 2017-03-20 997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