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한비교 간추린 사회교리

 

 

      

 

PART TWO / 2

 

 

“...the Church's social teaching is itself a valid instrument

of evangelization. As such, it proclaims God and his mystery

of salvation in Christ to every human being,

and for that very reason reveals man to himself.

In this light, and only in this light,

does it concern itself with everything else:

the human rights of the individual,

and in particular of the ‘working class',

the family and education, the duties of the State,

the ordering of national and international society,

economic life, culture, war and peace,

and respect for life from the moment of conception until death”.

(Centesimus Annus, 54)

 

 

여기에서 사회적 가르침은 그 자체로써

복음화를 위한 어떤 도구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인정된다.

그러한 성질의 것인 한,

교회의 사회 교리는 모든 사람에게 하느님과,

그리스도 안에서 이루어진 구원의 신비를

선포하며, 같은 이유로 인간을 인간 자신에게

드러내 보여준다. 이러한 관점에서,

오로지 이러한 관점에서만 교회의 사회 교리는

나머지 문제, 곧 개인의 인권과

특히 노동자 계급의 인권, 가정과 교육의 권리,

국가의 의무, 국가 사회와 국제 사회의 조직,

경제생활, 문화, 전쟁과 평화,

그리고 임신의 순간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

생명에 대한 존중을 다룬다.“

(백주년54)

 

 

-----------------------------------------------------------



CHAPTER FIVE / 5

 

THE FAMILY, THE VITAL CELL OF SOCIETY

사회의 기본 세포인 가정

 

 

I. THE FAMILY, THE FIRST NATURAL SOCIETY / 최초의 자연 사회인 가정

209. The importance and centrality of the family with regard to the person and society is repeatedly underlined by Sacred Scripture. “It is not good that the man should be alone” (Gen 2:18). From the texts that narrate the creation of man (cf. Gen 1:26-28, 2:7-24) there emerges how in God's plan the couple constitutes “the first form of communion between persons”[458]. Eve is created like Adam as the one who, in her otherness, completes him (cf. Gen 2:18) in order to form with him “one flesh” (Gen 2:24; cf. Mt 19:5-6)[459]. At the same time, both are involved in the work of procreation, which makes them co-workers with the Creator: “Be fruitful and multiply, and fill the earth” (Gen 1:28). The family is presented, in the Creator's plan, as “the primary place of ‘humanization' for the person and society” and the “cradle of life and love”[460].

209. 가정이 개인과 사회에 지니는 중요성과 중심성은 성경에서 거듭 강조되고 있다. 아담이 혼자 있는 것이 좋지 않다”(창세 2,18). 인간의 창조를 이야기하는 성경 본문에서(창세 1,26-28; 2,7-24 참조), 남자와 여자가 하느님의 계획에 따라 어떻게 인간 사회의 최초 형태를 이루게 되었는지가 드러난다. 하와는 아담과 한 몸”(창세 2,24; 마태 19,5-6 참조)을 이루기 위하여, 자신의 다름[他性]으로 아담을 완성하는 사람으로서(창세 2,18 참조) 아담처럼 창조되었다. 또한, 아담과 하와는 함께 자녀를 출산함으로써 창조주의 협력자가 된다. “자식을 낳고 번성하여 온 땅에 퍼져서 땅을 정복하여라”(창세 1,28). 창조주의 계획에 따라 가정은 개인과 사회를 위한 인간화의 첫 자리이며 생명과 사랑의 요람이다.

 

210. It is in the family that one learns the love and faithfulness of the Lord, and the need to respond to these (cf. Ex 12:25-27, 13:8,14-15; Deut 6:20-25, 13:7-11; 1 Sam 3:13). It is in the family that children learn their first and most important lessons of practical wisdom, to which the virtues are connected (cf. Prov 1:8-9, 4:1-4, 6:20-21; Sir 3:1-16, 7:27-28). Because of all this, the Lord himself is the guarantor of the love and fidelity of married life (cf. Mal 2:14-15).

Jesus was born and lived in a concrete family, accepting all its characteristic features [461] and he conferred the highest dignity on the institution of marriage, making it a sacrament of the new covenant (cf. Mt 19:3-9). It is in this new perspective that the couple finds the fullness of its dignity and the family its solid foundation.

210. 주님의 사랑과 충실성, 그리고 거기에 응답할 필요성을 배우는 곳은 가정이다(탈출 12,25-27; 13,8.14-15; 신명 6,20-25; 13,7-11; 1사무 3,13). 자녀들이 덕과 관련된 삶의 지혜가 담긴 최초의 가장 중요한 교훈들을 배우는 곳도 가정이다(잠언 1,8-9; 4,1-4; 6,20-21; 집회 3,1-16; 7,27-28). 이 모든 것 때문에, 주님께서 몸소 혼인 생활의 사랑과 정절의 보증인이 되신다(말아 2,14-15 참조).

예수님께서는 실제로 한 가정에서 태어나 자라시면서 가정의 모든 특성을 받아들이셨고 혼인 제도에 최상의 품위를 부여하시어 새 계약의 성사로 만드셨다(마태 19,3-9 참조). 이러한 새로운 관점 안에서 부부는 혼인의 충만함을, 가정은 그 견고한 토대를 발견한다.

 

211. Enlightened by the radiance of the biblical message, the Church considers the family as the first natural society, with underived rights that are proper to it, and places it at the centre of social life. Relegating the family “to a subordinate or secondary role, excluding it from its rightful position in society, would be to inflict grave harm on the authentic growth of society as a whole”[462]. The family, in fact, is born of the intimate communion of life and love founded on the marriage between one man and one woman[463]. It possesses its own specific and original social dimension, in that it is the principal place of interpersonal relationships, the first and vital cell of society[464]. The family is a divine institution that stands at the foundation of life of the human person as the prototype of every social order.

211. 성경 메시지의 빛에 비추어, 교회는 가정을 고유한 근본 권리를 지닌 최초의 자연 사회로 여기며, 가정을 사회생활의 중심에 둔다. 가정을 종속적이고 부차적인 역할로 격하시키고 또 가정을 사회 안의 올바른 위치에서 배제시키는 것은 사회 전체의 진정한 발전에 막대한 해악을 끼치게 될 것이다.” 실제로, 가정은 한 남자와 한 여자의 혼인 위에 세워진 생명과 사랑의 친밀한 친교에서 태어난다. 가정은 고유하고 독창적인 사회적 차원을 지니며, 그 안에서 대인 관계를 맺는 주요한 자리, 사회의 첫째가는 핵심 세포이다. 가정은 인간 생명의 토대 위에, 모든 사회 질서의 원형으로 하느님께 제정되었다.

 

 

a. Importance of the family for the person

. 가정이 인간에게 지니는 중요성

 

212. The family has central importance in reference to the person. It is in this cradle of life and love that people are born and grow; when a child is conceived, society receives the gift of a new person who is called “from the innermost depths of self to communion with others and to the giving of self to others”[465]. It is in the family, therefore, that the mutual giving of self on the part of man and woman united in marriage creates an environment of life in which children “develop their potentialities, become aware of their dignity and prepare to face their unique and individual destiny”[466].

In the climate of natural affection which unites the members of a family unit, persons are recognized and learn responsibility in the wholeness of their personhood. “The first and fundamental structure for ‘human ecology' is the family, in which man receives his first formative ideas about truth and goodness, and learns what it means to love and to be loved, and thus what it actually means to be a person”[467]. The obligations of its members, in fact, are not limited by the terms of a contract but derive from the very essence of the family, founded on the irrevocable marriage covenant and given structure in the relationships that arise within it following the generation or adoption of children.

212. 가정은 인간에게 매우 중요하다. 바로 이 생명과 사랑의 요람 안에서 인간이 태어나 자란다. 아기가 임신되면, 사회는 자신의 심오한 내면에서부터 다른 사람들과 친교를 이루고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을 내어주도록 부름 받은 새 인간의 선물을 받아들인다. 그러므로 혼인으로 결합된 남자와 여자가 서로 자신을 내어줌으로써 생명의 환경을 만들고, 어린이가 자신의 능력을 기를 수 있고, 자신의 존엄성을 의식할 수 있으며, 반복될 수 없는 자신의 유일한 운명에 대비할 수 있는 곳은 바로 가정이다.

가족 구성원들을 결합시키는 자연스러운 애정의 분위기 안에서 인간은 자신의 인간됨을 온전히 인식하고 이에 대한 책임감을 배운다. “인간 생태계를 위한 제일의 기본 구조는 가정인데, 이 안에서 인간은 진리와 선에 대한 최초의 결정적 개념을 얻으며, 사랑을 주고 사랑을 받는 것의 의미를, 그럼으로써 인간이라는 것의 의미를 배운다.” 사실, 가족 구성원의 의무는 계약으로 제한되는 것이 아니라, 무효화할 수 없는 혼인 계약 위에 세워지고 자녀 출산이나 입양으로 가정 안에서 형성되는 관계 안에서 틀을 갖추는 가정의 본질 자체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b. Importance of the family for society

. 가정이 사회에 지니는 중요성

 

213. The family, the natural community in which human social nature is experienced, makes a unique and irreplaceable contribution to the good of society. The family unit, in fact, is born from the communion of persons. “‘Communion' has to do with the personal relationship between the ‘I' and the ‘thou'. ‘Community' on the other hand transcends this framework and moves towards a ‘society', a ‘we'. The family, as a community of persons, is thus the first human ‘society'“[468].

213. 인간의 사회적 본성을 체험하는 자연 공동체인 가정은 사회의 선익에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독특한 기여를 한다. 가정은 사실 개인들의 친교에서 태어나며, “‘친교사이의 이러한 인격적인 관계에 관련되는 것이다. 한편 공동체는 이러한 구조를 초월하여 사회 곧 하나의 우리를 향하여 나아간다. 인격 공동체인 가정은 따라서 최초의 인간 사회이다.”

 

A society built on a family scale is the best guarantee against drifting off course into individualism or collectivism, because within the family the person is always at the centre of attention as an end and never as a means. It is patently clear that the good of persons and the proper functioning of society are closely connected “with the healthy state of conjugal and family life”[469]. Without families that are strong in their communion and stable in their commitment peoples grow weak. In the family, moral values are taught starting from the very first years of life, the spiritual heritage of the religious community and the cultural legacy of the nation are transmitted. In the family one learns social responsibility and solidarity[470].

가정 위에 세워진 사회는 개인주의나 집단주의에 빠져드는 것을 막아주는 가장 좋은 보증이다. 가정 안에서 개인은 언제나 수단이 아닌 목적으로서 관심을 한 몸에 받기 때문이다. 개인의 선익과 사회의 고유한 기능은 부부 공동체와 가정 공동체의 행복한 상태와 긴밀히 연결되어 있음이 명확히 드러난다. 튼튼한 유대를 맺고 한결같이 헌신하는 가정들이 없다면, 민족은 힘을 잃는다. 아주 어릴 때부터 도덕 가치들을 배우고, 종교 공동체의 영적 유산과 국가의 문화유산을 전달받으며, 사회적 책임과 연대를 익히는 곳은 바로 가정이다.

 

214. The priority of the family over society and over the State must be affirmed. The family in fact, at least in its procreative function, is the condition itself for their existence. With regard to other functions that benefit each of its members, it proceeds in importance and value the functions that society and the State are called to perform[471]. The family possesses inviolable rights and finds its legitimization in human nature and not in being recognized by the State. The family, then, does not exist for society or the State, but society and the State exist for the family.

214. 사회와 국가에 대한 가정의 우위성이 확인되어야 한다. 가정은 사실, 적어도 그 출산 기능 자체만으로도 존재의 조건이 된다. 가족 구성원을 이롭게 하는 다른 역할들과 관련해서도, 가정은 사회나 국가가 수행해야 할 역할보다 더 중요하고 더 가치 있는 역할을 한다. 가정은 불가침의 권리들을 지니고 있으며, 국가의 인정에 의존해서가 아니라 인간 본성 안에서 그 합법성을 찾는다. 그러므로 가정이 사회나 국가를 위하여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와 국가가 가정을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다.

 

Every social model that intends to serve the good of man must not overlook the centrality and social responsibility of the family. In their relationship to the family, society and the State are seriously obligated to observe the principle of subsidiarity. In virtue of this principle, public authorities may not take away from the family tasks which it can accomplish well by itself or in free association with other families; on the other hand, these same authorities have the duty to sustain the family, ensuring that it has all the assistance that it needs to fulfil properly its responsibilities[472].

인간의 선익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모든 사회적 전형은 가정의 중심성과 사회적 책임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사회와 국가는 가정과 맺는 관계에서 보조성의 원리를 준수할 중대한 의무가 있다. 이러한 원리 때문에, 공공 권위들은 가정이 스스로 또는 다른 가정들과 자유롭게 결속하여 수행할 수 있는 가정의 임무들을 빼앗아 갈 수 없다. 다른 한편, 이들 공공 권위들은 가정이 자신의 책임을 적절히 수행하는 데에 필요한 모든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하면서 가정을 지원해 줄 의무가 있다.

 

 

 

II. MARRIAGE, THE FOUNDATION OF THE FAMILY / 가정의 토대인 혼인

 

 

a. The value of marriage

. 혼인의 가치

 

215. The family has its foundation in the free choice of the spouses to unite themselves in marriage, in respect for the meaning and values of this institution that does not depend on man but on God himself: “For the good of the spouses and their offspring as well as of society, this sacred bond no longer depends on human decision alone. For God himself is the author of marriage and has endowed it with various benefits and purposes”[473]. Therefore, the institution of marriage “intimate partnership of life and love ... established by the Creator and endowed by him with its own proper laws” [474] is not the result of human conventions or of legislative prescriptions but acquires its stability from divine disposition[475]. It is an institution born, even in the eyes of society, “from the human act by which the partners mutually surrender themselves to each other”[476], and is founded on the very nature of that conjugal love which, as a total and exclusive gift of person to person, entails a definitive commitment expressed by mutual, irrevocable and public consent[477]. This commitment means that the relationships among family members are marked also by a sense of justice and, therefore, by respect for mutual rights and duties.

215. 가정의 토대는 혼인을 통하여 서로 결합될 배우자를 자유롭게 선택하고, 인간이 아니라 하느님께 의존하는 혼인 제도의 의미와 가치를 존중하는 데에 있다. 부부와 자녀와 사회의 행복을 지향하는 이 신성한 유대는 인간의 임의에 좌우되지 않는다. 하느님께서 바로 여러 가지 선과 목적을 지닌 혼인의 제정자이시다.” 그러므로 창조주께서 제정하시고 당신의 법칙으로 안배하신, 생명과 사랑의 내밀한 부부 공동체인 혼인 제도는 인습이나 법 규범의 결과가 아니라 하느님의 뜻에 따라 지속적으로 이어져온 것이다. 사회의 눈으로 보더라도 혼인은 부부가 자기 자신을 서로 주고받는 인간 행위로 태어나는 제도로서, 자신을 다른 한 사람에게만 온전히 내어주겠다는, 쌍방의 취소할 수 없는 공개적인 동의로 표현되는 결정적인 약속을 내포한 부부 사랑의 본질 위에 세워진다. 이러한 약속은 가족 구성원 간의 관계가 정의감과 그에 따른 상호 권리와 의무에 대한 존중으로 이루어진다는 것을 뜻한다.

 

216. No power can abolish the natural right to marriage or modify its traits and purpose. Marriage in fact is endowed with its own proper, innate and permanent characteristics. Notwithstanding the numerous changes that have taken place in the course of the centuries in the various cultures and in different social structures and spiritual attitudes, in every culture there exists a certain sense of the dignity of the marriage union, although this is not evident everywhere with the same clarity[478]. This dignity must be respected in its specific characteristics and must be safeguarded against any attempt to undermine it. Society cannot freely legislate with regard to the marriage bond by which the two spouses promise each other fidelity, assistance and acceptance of children, but it is authorized to regulate its civil effects.

216. 어떠한 권력도 혼인에 대한 천부적 권리를 폐지하거나 혼인의 특성이나 목적을 바꿀 수 없다. 혼인은 실제로 고유하고 본질적이며 영구한 특성들을 부여받는다. 수세기에 걸쳐 여러 문화와 다양한 사회 조직, 정신적 태도에 수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모든 문화에는, 비록 모든 곳에서 같은 정도로 분명하게 드러나지는 않더라도, 혼인 결합의 숭고함에 대한 의식 같은 것이 존재한다. 이러한 존엄은 혼인의 구체적인 특성들 안에서 존중되어야 하며, 이를 훼손하려는 모든 시도에 맞서서 보호를 받아야 한다. 두 배우자가 서로에게 충실하며 서로 돕고 자녀를 받아들이기로 약속하는 혼인의 유대와 관련하여 사회가 임의로 법을 제정해서는 안 되지만, 혼인의 민법상 효력을 규제하는 것은 허용된다.

 

217. The characteristic traits of marriage are: totality, by which the spouses give themselves to each other mutually in every aspect of their person, physical and spiritual; unity which makes them “one flesh” (Gen 2:24); indissolubility and fidelity which the definitive mutual giving of self requires; the fruitfulness to which this naturally opens itself[479]. God's wise plan for marriage a plan accessible to human reason notwithstanding the difficulties arising from “hardness of heart” (cf. Mt 19:8; Mk 10:5) cannot be evaluated exclusively in light of the de facto behaviour and concrete situations that are at divergence with it. A radical denial of God's original plan is found in polygamy, “because it is contrary to the equal personal dignity of men and women who in matrimony give themselves with a love that is total and therefore unique and exclusive”[480].

217. 혼인의 특성들은 다음과 같다. 부부가 자신의 모든 인격적, 육체적, 정신적 측면에서 상대방에게 자신을 내어주는 전체성, 부부를 한 몸”(창세 2,24)이 되게 하는 일치, 상호간의 확고한 자기 증여에 요구되는 불가해소성충실성, 그리고 혼인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되는 자녀 출산 이다. 혼인에 대한 하느님의 오묘하신 계획, 곧 인간의 굳어진 마음’(마태 19,8; 마르 10,5 참조) 때문에 어려워졌지만 인간 이성으로 이해할 수 있는 계획을 사실상의 행위, 그리고 그 행위에서 벗어나는 구체적인 상황들에 비추어서만 평가해서는 안 된다. 하느님의 본래 계획을 근본적으로 부인하는 것이 일부다처제이다. “일부다처제는 결혼 안에서 온전하고 그러기에 특유하며 배타적인 사랑과 함께 자신을 바치는 남자와 여자의 동등한 존엄성에 위배되기 때문이다.”

 

218. In its “objective” truth, marriage is ordered to the procreation and education of children[481]. The marriage union, in fact, gives fullness of life to that sincere gift of self, the fruit of which is children, who in turn are a gift for the parents, for the whole family and all of society[482]. Nonetheless, marriage was not instituted for the sole reason of procreation[483]. Its indissoluble character and its value of communion remain even when children, although greatly desired, do not arrive to complete conjugal life. In this case, the spouses “can give expression to their generosity by adopting abandoned children or performing demanding services for others”[484].

218. 객관적진리에서, 혼인은 자녀 출산과 교육을 지향한다. 사실, 혼인의 결합은 진실한 자기 증여에 충만한 생명을 부여하며, 그 열매인 자녀는 다시 부모와 온 가족, 사회 전체에 선물이 된다. 그러나 혼인은 출산만을 위해서 제정된 것이 아니다. 자녀를 몹시 바라지만 부부 생활을 통해서 자녀를 얻을 수 없을 때에도 혼인의 불가해소성과 친교의 가치는 여전히 유효하다. 이러한 경우 부부는 버려진 아이들을 입양하거나 타인에게 필요한 봉사를 함으로써 그들의 헌신을 드러낼 수 있다.”

 

 

b. The sacrament of marriage

. 혼인 성사

 

219. By Christ's institution, the baptized live the inherent human reality of marriage in the supernatural form of a sacrament, a sign and instrument of grace. The theme of the marriage covenant, as the meaningful expression of the communion of love between God and men and as the symbolic key to understanding the different stages of the great covenant between God and his people, is found throughout salvation history[485]. At the centre of the revelation of the divine plan of love is the gift that God makes to humanity in his Son, Jesus Christ, “the Bridegroom who loves and gives himself as the Saviour of humanity, uniting it to himself as his body. He reveals the original truth of marriage, the truth of the ‘beginning' (cf. Gen 2:24; Mt 19:5), and, freeing man from his hardness of heart, he makes man capable of realizing this truth in its entirety”[486]. It is in the spousal love of Christ for the Church, which shows its fullness in the offering made on the cross that the sacramentality of marriage originates. The grace of this sacrament conforms the love of the spouses to the love of Christ for the Church. Marriage, as a sacrament, is a covenant in love between a man and a woman[487].

219. 그리스도께서 제정하신 혼인 성사 덕분에, 세례 받은 신자들은 혼인이라는 고유한 인간 실재를 하나의 표징이며 은총의 도구인 성사라는 초월적 형태로 실천한다. 하느님과 인간의 사랑의 친교를 의미 있게 드러내는 표현이며 하느님과 당신 백성이 맺은 위대한 계약의 여러 단계들을 이해하는 상징적 열쇠인 혼인 계약에 대한 주제는 구원 역사 전체에 걸쳐 발견된다. 하느님의 사랑의 계획을 드러내는 계시의 중심에는 하느님께서 당신 아드님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인간에게 주신 선물이 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인류의 구세주로서 사랑과 아울러 자신을 주었을 뿐 아니라 인류를 당신 몸에 일치시키신 신랑이시다. …… 그분은 혼인의 본래의 진리, ‘처음의 진리(창세 2,24; 마태 19,5 참조)를 밝혀주었고 굳어진 마음에서 인간을 해방시키면서 이 진리를 완전히 실현하는 능력을 주셨다.” 혼인의 성사성이 시작되는 것은 바로 그리스도께서 신부인 교회에 보여주시는 사랑, 십자가의 봉헌으로 완성에 이르는 그 사랑이다. 이 성사의 은총은 부부의 사랑을 교회에 대한 그리스도의 사랑에 일치시켜 준다. 성사인 혼인은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사랑으로 맺어지는 계약이다.

 

220. The sacrament of marriage takes up the human reality of conjugal love in all its implications and “gives to Christian couples and parents a power and a commitment to live their vocation as lay people and therefore to ‘seek the kingdom of God by engaging in temporal affairs and by ordering them according to the plan of God”'[488]. Intimately united to the Church by virtue of the sacrament that makes it a “domestic Church” or a “little Church”, the Christian family is called therefore “to be a sign of unity for the world and in this way to exercise its prophetic role by bearing witness to the Kingdom and peace of Christ, towards which the whole world is journeying”[489].

220. 혼인 성사는 모든 함축적 의미를 지닌 부부 사랑의 인간적 실재를 지니며 평신도인 그리스도인 부부와 부모에게 자신들의 소명대로 살아갈 힘과 투신을 부여하고, 동시에 현세적 업무에 종사하며 그 업무를 하느님의 뜻대로 관리함으로써 하느님 나라를 추구할힘과 투신도 준다.” 가정을 가정 교회또는 작은 교회로 만들어주는 성사에 힘입어 교회에 긴밀히 일치됨으로써, 그리스도인 가정은 세계적 일치의 징표가 되고, 전 세계가 목표로 삼고 전진하고 있는 그리스도의 나라와 평화를 증언함으로써 예언적 역할을 수행할 소명도 받고 있다.”

 

Conjugal charity, which flows from the very charity of Christ, offered through the sacrament, makes Christian spouses witnesses to a new social consciousness inspired by the Gospel and the Paschal Mystery. The natural dimension of their love is constantly purified, strengthened and elevated by sacramental grace. In this manner, besides offering each other mutual help on the path to holiness, Christian spouses become a sign and an instrument of Christ's love in the world. By their very lives they are called to bear witness to and proclaim the religious meaning of marriage, which modern society has ever greater difficulty recognizing, especially as it accepts relativistic perspectives of the natural foundation itself of the institution of marriage.

성사를 통하여 주어지는 그리스도의 사랑 자체에서 흘러나오는 부부 사랑으로 그리스도인 부부들은 복음과 파스카 신비에서 영감을 얻는 새로운 사회의식을 증언할 수 있게 된다. 부부 사랑의 자연적 차원은 성사의 은총으로 꾸준히 정화되고 강화되고 고양된다. 이렇게 하여 그리스도인 부부들은 성덕으로 나아가는 길에서 서로에게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세상에 그리스도의 사랑을 드러내는 징표이며 도구가 된다. 그리스도인 부부들은 그들의 삶을 통하여 혼인의 종교적 의미를 증언하고 선포하도록 부름 받는다. 현대 사회는 특히 혼인 제도의 자연적 토대 자체에 대한 상대주의적 관점들을 받아들임으로써 혼인의 종교적 의미를 인식하는 데에 더욱 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III. THE SOCIAL SUBJECTIVITY OF THE FAMILY / 가정의 사회적 주체성

 

 

a. Love and the formation of a community of persons

. 사랑과 인간 공동체의 형성

 

221. The family is present as the place where communion that communion so necessary for a society that is increasingly individualistic is brought about. It is the place where an authentic community of persons develops and grows[490], thanks to the endless dynamism of love, which is the fundamental dimension of human experience and which finds in the family the privileged place for making itself known. “Love causes man to find fulfilment through the sincere gift of self. To love means to give and to receive something which can be neither bought nor sold, but only given freely and mutually”[491].

221. 가정은 점점 더 개인주의적 성향을 띠어가는 사회에 절실히 필요한 친교가 꽃피는 장소이다. 또한 가정은 근본적 차원의 인간 경험이며 가정 안에서 탁월하게 드러나는 사랑의 무한한 역동성에 힘입어 참된 인간 공동체가 발전하고 성장하는 곳이다.사랑은 인간이 자기 자신을 아낌없이 내어줌으로써 자기완성을 발견하게 한다. 사랑한다는 것은 결코 사고 팔 수 없고 오로지 서로 거저 줄 수밖에 없는 것을 주고받는다는 뜻이다.”

 

It is thanks to love, the essential reality for defining marriage and the family that every person man and woman is recognized, accepted and respected in his dignity. From love arise relationships lived in gratuitousness, which “by respecting and fostering personal dignity in each and every one as the only basis for value ... takes the form of heartfelt acceptance, encounter and dialogue, disinterested availability, generous service and deep solidarity”[492]. The existence of families living this way exposes the failings and contradictions of a society that is for the most part, even if not exclusively, based on efficiency and functionality. By constructing daily a network of interpersonal relationships, both internal and external, the family is instead “the first and irreplaceable school of social life, and example and stimulus for the broader community relationships marked by respect, justice, dialogue and love”[493].

남녀 모든 사람이 그 존엄을 인정받고 받아들여지고 존중받을 수 있는 것은 혼인과 가정을 규정하는 본질적 실재인 사랑 덕분이며, 이 사랑에서 거저 줌으로써 실천되는 관계가 시작된다. 그러한 관계는 각자의 인간적 존엄성을 가치의 유일한 기반으로서 존중하고 육성할 뿐 아니라, 진심으로 받아들임, 만남과 대화, 이해를 따지지 않는 협조 자세, 관대한 봉사, 깊은 유대의 형태로 나타난다.” 이렇게 살아가는 가정의 존재는, 전체적으로는 아니라도 대체로 효율성과 기능성에 근거를 둔 사회의 실패와 모순을 드러낸다. 날마다 내적으로나 외적으로 대인 관계의 구조를 쌓아감으로써 가정은 사회생활의 기본적이며 특수한 교육이고, 정의, 존경, 대화, 사랑으로 특징지어진 더욱 넓은 공동체 관계를 위해서도 본보기와 자극이 된다.”

 

222. Love is also expressed in the generous attention shown to the elderly who live in families: their presence can take on great value. They are an example of connections between generations, a resource for the well-being of the family and of the whole of society: “Not only do they show that there are aspects of life human, cultural, moral and social values which cannot be judged in terms of economic efficiency, but they can also make an effective contribution in the work-place and in leadership roles. In short, it is not just a question of doing something for older people, but also of accepting them in a realistic way as partners in shared projects at the level of thought, dialogue and action”[494]. As the Sacred Scripture says: “They still bring forth fruit in old age” (Ps 92:15). The elderly constitute an important school of life, capable of transmitting values and traditions, and of fostering the growth of younger generations, who thus learn to seek not only their own good but also that of others. If the elderly are in situations where they experience suffering and dependence, not only do they need health care services and appropriate assistance, but and above all they need to be treated with love.

222. 사랑은 또한 가정에서 함께 생활하는 노인들에 대한 아낌없는 관심으로도 표현된다. 노인들의 존재는 중요한 가치를 지닐 수 있다. 그들은 세대간 연결고리의 본보기이며 가정과 사회 전체의 행복의 원천이다. “노인들은 경제적 효율성만으로 판단할 수 없는 삶의 여러 측면들, 곧 인간적 문화적 도덕적 사회적 가치들도 있음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직장에서나 지도자 역할에서도 효과적인 기여를 할 수 있다. 요약하면, 이것은 노인들을 위하여 무엇인가를 하는 문제일 뿐 아니라, 생각과 대화, 활동의 차원에서 실제로 그들을 공동 사업의 협력자로 받아들이는 문제이다.” 성경이 말하듯, “늙어서도 그들은 열매를 맺는다”(시편 91[92],15). 노인들은 가치와 전통을 전달할 수 있고 젊은 세대의 성장을 촉진할 수 있는, 중요한 인생 학교이다. 이로써 젊은 세대는 자신들의 선익뿐만 아니라 다른 이들의 선익도 추구하는 법을 배우게 된다. 고통 속에서 남에게 의존해야 하는 상황에 있는 노인들은 의료 서비스와 적절한 지원뿐만 아니라 무엇보다도 사랑의 손길을 필요로 한다.

 

223. The human being is made for love and cannot live without love. When it is manifested as the total gift of two persons in their complementarities, love cannot be reduced to emotions or feelings, much less to mere sexual expression. In a society that tends more and more to relativize and trivialize the very experience of love and sexuality, exalting its fleeting aspects and obscuring its fundamental values, it is more urgent than ever to proclaim and bear witness that the truth of conjugal love and sexuality exist where there is a full and total gift of persons, with the characteristics of unity and fidelity[495]. This truth, a source of joy, hope and life, remains impenetrable and unattainable as long as people close themselves off in relativism and scepticism.

223. 인간은 사랑 때문에 창조되었으며 사랑 없이는 살 수 없다. 두 사람이 서로를 보완하면서 온전히 자신을 내어줌으로써 드러나는 사랑은 감정이나 느낌, 단순한 성적 표현으로 격하될 수 없다. 점점 더 상대주의의 경향을 띠고 사랑과 성의 경험 자체를 경시하며 사랑의 찰나적 측면만을 치켜세우면서 그 근본적 가치를 흐리는 사회에서 부부 사랑과 성의 진리 일치충실성을 바탕으로 자신을 온전하고 완전하게 내어주는 데에 있음을 선포하고 증언하는 일이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 사람들이 상대주의와 회의주의 안에 갇혀 있는 한, 기쁨과 희망과 생명의 원천인 이러한 진리를 꿰뚫어 볼 수도 없고 진리에 이를 수도 없다.

 

224. Faced with theories that consider gender identity as merely the cultural and social product of the interaction between the community and the individual, independent of personal sexual identity without any reference to the true meaning of sexuality, the Church does not tire of repeating her teaching: “Everyone, man and woman, should acknowledge and accept his sexual identity. Physical, moral and spiritual difference and complementarities are oriented towards the goods of marriage and the flourishing of family life. The harmony of the couple and of society depends in part on the way in which the complementarities, needs and mutual support between the sexes are lived out”[496]. According to this perspective, it is obligatory that positive law be conformed to the natural law, according to which sexual identity is indispensable, because it is the objective condition for forming a couple in marriage.

224. 성의 참된 의미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개인의 성별과는 별도로 성 정체성을 공동체와 개인의 문화적 사회적인 상호 작용의 산물로만 여기는 이론들에 대해서, 교회는 교회의 가르침을 쉼 없이 되풀이하여 강조한다. “자신의 성별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은 남녀 각자가 해야 할 일이다. 육체적, 정신적, 영적 차이와 상호 보완성은 행복한 혼인 생활과 풍요로운 가정생활을 지향하는 것이다. 부부의 화합과 사회의 화합은 두 성이 어떻게 서로 보완해 주고 채워 주고 도와주느냐에 어느 정도 달려 있다.” 이러한 관점에 따라 실정법은, 성별은 혼인에서 부부를 형성하는 객관적인 조건이기 때문에 필수불가결하다고 보는 자연법에 일치하여야 한다.

 

225. The nature of conjugal love requires the stability of the married relationship and its indissolubility. The absence of these characteristics compromises the relationship of exclusive and total love that is proper to the marriage bond, bringing great pain to the children and damaging repercussions also on the fabric of society.

225. 부부 사랑은 본성상 혼인 관계의 지속성과 불가해소성을 요구한다. 이러한 특성들이 없다면 혼인의 유대에 고유한 배타적이고 전적인 사랑의 관계가 훼손되며, 이는 자녀들에게 큰 고통을 안겨 주고 사회 구조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

 

The stability and indissolubility of the marriage union must not be entrusted solely to the intention and effort of the individual persons involved. The responsibility for protecting and promoting the family as a fundamental natural institution, precisely in consideration of its vital and essential aspects, falls to the whole of society. The need to confer an institutional character on marriage, basing this on a public act that is socially and legally recognized, arises from the basic requirements of social nature.

혼인 유대의 지속성과 불가해소성은 당사자 개인의 의지와 노력에만 맡겨서는 안 된다. 가정의 필수적이고 본질적인 측면들을 고려하여 근본적인 자연 제도인 가정을 보호하고 증진할 책임은 사회 전체에 있다. 사회적 법적으로 인정받는 공적 행위에 혼인의 토대를 둠으로써 혼인에 제도적 성격을 부여할 필요성은 사회적 본성의 기본 요구에서 비롯된다.

 

The introduction of divorce into civil legislation has fuelled a relativistic vision of the marriage bond and is broadly manifested as it becomes “truly a plague on society”[497]. Couples who preserve and develop the value of indissolubility “in a humble and courageous manner ... perform the role committed to them of being in the world a ‘sign' a small and precious sign, sometimes also subjected to temptation, but always renewed of the unfailing fidelity with which God and Jesus Christ love each and every human being”[498].

이혼이 민법에 도입됨으로써 상대주의적인 혼인관을 부추기고 널리 확산시키면서 사회에도 참으로 큰 폐해가 되고 있다. 불가해소성의 가치를 보존하고 발전시키는 부부들은 겸손하고 용감하게 자신들에게 부여된 역할, 하느님과 예수 그리스도가 모든 인간을 사랑하면서 보여준 틀림없는 충실성의 징표 - 때때로 유혹을 당하지만 언제나 이겨내는 작고 소중한 징표 - 가 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226. The Church does not abandon those who have remarried after a divorce. She prays for them and encourages them in the difficulties that they encounter in the spiritual life, sustaining them in faith and in hope. For their part, these persons, insofar as they are baptized, can and indeed must participate in the life of the Church. They are exhorted to listen to the Word of God, to attend the sacrifice of the Mass, to persevere in prayer, to perform acts of charity and take part in community projects for justice and peace, to raise their children in faith, and to nurture a spirit of penitence and works of penance in order to beseech, day after day, the grace of God.

226. 교회는 이혼한 뒤 재혼한 사람들을 저버리지 않는다. 교회는 이들을 위하여 기도하고 그들이 영성 생활에서 어려움에 부딪칠 때 격려해 주며 믿음과 희망을 잃지 않도록 도와준다. 그들은 세례를 받은 이상 교회 생활에 참석할 수 있고 실제로 그래야 한다. 그들은 하느님 말씀을 듣고 미사의 희생제사에 참석하며 꾸준히 기도하고 자선 활동을 하며 공동체의 정의 평화 활동에 참여하고 자녀들을 신앙 안에서 양육하며 날마다 주님의 은총을 간청할 수 있도록 참회의 정신을 기르고 속죄의 활동을 하도록 권고 받는다.

 

Reconciliation in the sacrament of Penance which opens the way to the sacrament of the Eucharist can only be given to those who, after repenting, are sincerely disposed to a new form of life that is no longer in contradiction with the indissolubility of marriage[499].

성체성사로 길을 열어주는 고해성사를 통한 화해는 죄를 뉘우친 다음 더 이상 혼인의 불가해소성에 위배되지 않는 새로운 삶을 살 진지한 의향을 지닌 사람들에게만 줄 수 있다.

 

Acting in this fashion, the Church professes her fidelity to Christ and to his truth; at the same time she shows a maternal spirit to her children, especially those who, through no fault of their own, have been abandoned by their legitimate spouse. With steadfast trust she believes that even those who have turned away from the Lord's commandment, and continue to live in that state, can obtain from God the grace of conversion and salvation, if they persevere in prayer, penance and charity[500].

그렇게 함으로써 교회는 그리스도와 그분의 진리에 대한 충실성을 고백하는 동시에 그 자녀들, 특히 자신들의 잘못 없이 법적 배우자에게 버림을 받은 이들을 어머니의 정신으로 돌본다. 교회는 주님의 계명을 저버렸으며 여전히 그러한 상태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라고 해도 꾸준히 기도하고 참회하며 사랑을 실천함으로써 하느님께 회개와 구원의 은총을 받을 수 있음을 굳게 확신한다.

 

227. De facto unions, the number of which is progressively increasing, are based on a false conception of an individual's freedom to choose [501] and on a completely privatistic vision of marriage and family. Marriage is not a simple agreement to live together but a relationship with a social dimension that is unique with regard to all other relationships, since the family attending as it does to caring for and educating children is the principal instrument for making each person grow in an integral manner and integrating him positively into social life.

227. 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사실혼은 개인의 선택의 자유라는 잘못된 개념과 혼인과 가정에 대한 순전히 개인주의적인 관점에 근거하고 있다. 혼인은 함께 살자는 단순한 약속이 아니라 다른 모든 관계와 관련하여 유일무이한 사회적 차원을 지니는 관계이다. 가정- 자녀 양육과 교육에 정성을 쏟음으로써 - 개인을 온전하게 성장시키고 사회생활에 능동적으로 참여시키는 주요한 도구이기 때문이다.

 

Making “de facto unions” legally equivalent to the family would discredit the model of the family, which cannot be brought about in a precarious relationship between persons [502] but only in a permanent union originating in marriage, that is, in a covenant between one man and one women, founded on the mutual and free choice that entails full conjugal communion oriented towards procreation.

사실혼과 가정을 법적으로 동등시하는 것은 가정의 모형을 손상시킬 것이다. 가정은 개인들 간의 불확실한 관계 안에서 생겨나서는 안 되며 혼인을 통한 영구적 결합, 곧 쌍방의 자유로운 선택 위에 세워져서 출산을 지향하는 부부의 충만한 친교가 요구되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계약 안에서만 탄생한다.

 

228. Connected with de facto unions is the particular problem concerning demands for the legal recognition of unions between homosexual persons, which is increasingly the topic of public debate. Only an anthropology corresponding to the full truth of the human person can give an appropriate response to this problem with its different aspects on both the societal and ecclesial levels[503]. The light of such anthropology reveals “how incongruous is the demand to accord ‘marital' status to unions between persons of the same sex. It is opposed, first of all, by the objective impossibility of making the partnership fruitful through the transmission of life according to the plan inscribed by God in the very structure of the human being. Another obstacle is the absence of the conditions for that interpersonal complementarity between male and female willed by the Creator at both the physical-biological and the eminently psychological levels. It is only in the union of two sexually different persons that the individual can achieve perfection in a synthesis of unity and mutual psychophysical completion”[504].

228. 사실혼과 관련된 또 다른 구체적인 문제는 동성 결합의 합법적 인정에 대한 요구이다. 이 문제는 점점 더 공론화되어가고 있다. 인간의 온전한 진리에 부합하는 인간학만이 사회적 교회적 차원에서 다양한 측면을 지니고 있는 이 문제에 적절한 응답을 줄 수 있다. 그러한 인간학의 견해는 동성 결합에 혼인의 지위를 부여하라는 요구는 매우 부조리한 것임을 드러낸다. 그러한 요구에 반대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하느님께서 인간의 본성 자체에 새겨 놓으신 계획에 따라 생명을 전달함으로써 열매를 맺는 결합 관계가 객관적으로 성립될 수 없기 때문이다. 또 다른 장애는, 신체적 생물학적 차원과 특히 심리적 차원에서 창조주께서 뜻하신 남녀의 상호보완성을 위한 조건들을 갖추지 못한다는 것이다. 인간이 통합적인 일치와 정신물리학적인 상호 완성을 통하여 완성에 이를 수 있는 것은 성()이 다른 두 사람의 결합에서만 가능하다.”

 

Homosexual persons are to be fully respected in their human dignity [505] and encouraged to follow God's plan with particular attention in the exercise of chastity[506]. This duty calling for respect does not justify the legitimization of behaviour that is not consistent with moral law, even less does it justify the recognition of a right to marriage between persons of the same sex and its being considered equivalent to the family[507].

동성애자들의 인간 존엄을 온전히 존중하여야 하며 정결을 지키는 것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이면서 하느님의 계획을 따르도록 격려하여야 한다. 그러나 이러한 존중의 의무가 도덕률에 위배되는 행위의 합법화를 정당화하는 것은 아니며, 동성 간의 혼인과 그것이 가정과 동등하게 여겨질 권리의 인정을 정당화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If, from the legal standpoint, marriage between a man and a woman were to be considered just one possible form of marriage, the concept of marriage would undergo a radical transformation, with grave detriment to the common good. By putting homosexual unions on a legal plane analogous to that of marriage and the family, the State acts arbitrarily and in contradiction with its duties”[508].

법적인 관점에서 남자와 여자의 혼인이 단지 가능한 혼인 형태들 가운데 하나로만 여겨진다면 혼인의 개념은 근본적으로 바뀌게 될 것이고, 이는 공동선에 심각한 손상을 입힐 것이다. 동성애자들의 결합을 법적으로 혼인이나 가정과 동일 선상에 놓음으로써 국가는 독단적으로 행동하며 본연의 의무를 저버리게 되는 것이다.”

 

229. The solidity of the family nucleus is a decisive resource for the quality of life in society, therefore the civil community cannot remain indifferent to the destabilizing tendencies that threaten its foundations at their very roots. Although legislation may sometimes tolerate morally unacceptable behaviour[509], it must never weaken the recognition of indissoluble monogamous marriage as the only authentic form of the family. It is therefore necessary that the public authorities “resist these tendencies which divide society and are harmful to the dignity, security and welfare of the citizens as individuals, and they must try to ensure that public opinion is not led to undervalue the institutional importance of marriage and the family”[510].

229. 사회의 핵인 가정의 견고성은 사회 전체의 삶의 질을 드높이는 결정적인 원천이므로, 시민 공동체는 가정의 토대를 뿌리에서부터 위협하며 불안하게 만드는 경향들에 무관심할 수가 없다. 법규범은 때때로 도덕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를 용인하기도 하지만, 해소할 수 없는 일부일처제만을 유일하고 참된 가정 형태로 인정하는 것을 결코 약화시켜서는 안 된다. 그러므로 공공 권위는 사회 분열을 가져오고 시민의 존엄성, 안전, 복지에도 해로운 이 경향들을 제지하며, “여론이 혼인과 가정의 제도적 중요성을 평가절하는 쪽으로 이끌려가지 않도록 힘써야 한다.”

 

It is the task of the Christian community and of all who have the good of society at heart to reaffirm that “the family constitutes, much more than a mere juridical, social and economic unit, a community of love and solidarity, which is uniquely suited to teach and transmit cultural, ethical, social, spiritual and religious values, essential for the development and well-being of its own members and of society”[511].

그리스도인 공동체와, 사회의 선익을 마음에 두고 있는 모든 이는 가정은 단순한 법률적 사회적 경제적 단위를 넘어서 사랑과 유대의 공동체를 이루며, 그 가족과 사회의 안녕과 발전에 근본이 되는 문화적 도덕적 사회적 정신적 종교적 가치들을 가르치고 전수하기에 가장 적합한 곳임을 재천명할 임무가 있다.

 

 

b. The family is the sanctuary of life

. 생명의 지성소인 가정

 

230. Conjugal love is by its nature open to the acceptance of life[512]. The dignity of the human being, called to proclaim the goodness and fruitfulness that come from God, is eminently revealed in the task of procreation: “Human fatherhood and motherhood, while remaining biologically similar to that of other living beings in nature, contain in an essential and unique way a ‘likeness' to God which is the basis of the family as a community of human life, as a community of persons united in love (communio personarum)”[513].

230. 부부 사랑은 본성상 생명을 받아들이도록 열려 있다. 하느님에게서 오는 선함과 충만함을 선포하도록 부름 받은 인간의 존엄은 출산의 임무에서 탁월하게 드러난다. “인간의 부성과 모성은, 자연 안에서 다른 생물들의 그것과 생물학적으로 유사하기는 하지만, 본질적이고도 독특한 방법으로 하느님과 닮은모습을 지니고 있다. 하느님께서는 인간 생활의 공동체이며 사랑 안에서 일치된 인격 공동체(인격의 친교)인 가정의 토대이시다.”

 

Procreation expresses the social subjectivity of the family and sets in motion a dynamism of love and solidarity between the generations upon which society is founded. It is necessary to rediscover the social value of that portion of the common good inherent in each new human being. Every child “becomes a gift to its brothers, sisters, parents and entire family. Its life becomes a gift for the very people who were givers of life and who cannot help but feel its presence, its sharing in their life and its contribution to their common good and to that of the community of the family”[514].

출산은 가정의 사회적 주체성을 표현하며 사회의 토대가 되는 세대 간 사랑과 연대의 역동성을 활성화한다. 모든 새 인간에게 고유하게 속하는 공동선의 의 사회적 가치를 재발견하여야 한다. 모든 아기는 그 형제자매와 부모 그리고 온 가정에 주는 선물이 된다. 아기의 생명은 바로 생명을 준 사람들을 위한 선물이 되며, 그 아기의 현존을 느낄 수밖에 없는 사람들을 위한 선물이 된다. 바로 그들의 생활에 참여하고 그들의 공동선과 가정의 공동선에 공헌하는 아기의 현존을 느낄 수밖에 없는 사람들을 위한 선물이 되는 것이다.”

 

231. The family founded on marriage is truly the sanctuary of life, “the place in which life the gift of God can be properly welcomed and protected against the many attacks to which it is exposed, and can develop in accordance with what constitutes authentic human growth”[515]. Its role in promoting and building the culture of life [516] against “the possibility of a destructive ‘anti-civilization', as so many present trends and situations confirm”[517], is decisive and irreplaceable.

231. 혼인 위에 세워진 가정은 참으로 생명의 지성소이다. “가정은 신성하며, 하느님의 선물인 생명을 적합하게 받아들일 수 있고, 당면한 많은 침해로부터 보호를 받을 수 있고, 진정한 인간 성장이 요구하듯이 발달할 수 있는 장소이다. 가정은 죽음의 문화라고 불리는 것에 반대하여 생명 문화의 중심을 이룬다.”현대의 수많은 경향과 상황들이 확인해 주고 있는 파괴적인 반문화의 가능성에 대항하여 생명 문화를 건설하고 증진하는 가정의 역할은 무엇도 대신할 수 없는 결정적인 것이다.

 

Christian families have then, in virtue of the sacrament received, a particular mission that makes them witnesses and proclaimers of the Gospel of life. This is a commitment which in society takes on the value of true and courageous prophecy. It is for this reason that “serving the Gospel of life ... means that the family, particularly through its membership in family associations, works to ensure that the laws and institutions of the State in no way violate the right to life, from conception to natural death, but rather protect and promote it”[518].

그러므로 그리스도인 가정들은 그들이 받은 성사에 힘입어 생명의 복음을 증언하고 선포할 특별한 임무가 있다. 이것은 사회에서 진실하고 용기 있는 예언의 가치를 지니는 투신이다. 그러므로 생명의 복음에 대한 가정의 봉사란, 특히 가족 연합체에 참여함으로써, 국가의 법과 제도가 임신[受精]에서부터 자연사에 이르는 생명의 권리를 결코 훼손하지 못하게 하고, 오히려 그것을 보호하고 증진하도록 활동하는 것을 의미한다.”

 

232. The family contributes to the social good in an eminent fashion through responsible motherhood and fatherhood, the spouses' special participation in God's work of creation[519]. The weight of this responsibility must not be used as a justification for being selfishly closed but must guide the decisions of the spouses in a generous acceptance of life. “In relation to physical, economic, psychological and social conditions, responsible parenthood is exercised both in the duly pondered and generous decision to have a large family, and in the decision, made for serious reasons and in respect of the moral law, to avoid for a time or even indeterminately a new birth”[520]. The motivations that should guide the couple in exercising responsible motherhood and fatherhood originate in the full recognition of their duties towards God, towards themselves, towards the family and towards society in a proper hierarchy of values.

232. 가정은 부부가 하느님의 창조 사업에 특별하게 동참하는 길인 책임 있는 부모 역할을 통하여 탁월한 방식으로 사회의 선익에 이바지한다. 이러한 막중한 책임이 생명을 향한 문을 이기적으로 닫는 것을 정당화하는 구실이 되어서는 안 되며 부부가 생명을 기꺼이 받아들이도록 이끌어야 한다. “물리적, 경제적, 심리적, 사회적 조건과 관련해서 생각한다면 부모의 책임을 다하는 사람은 심사숙고한 후에 너그러운 마음씨로 더 많은 자녀를 두기로 결정하든지 또는 중대한 이유가 있어서 윤리 원칙을 지키면서 일정한 기간이나 불확정 기간 동안 다른 자녀를 두지 않기로 결정하는 것이다.” 부부가 책임 있는 부모 역할을 실천하도록 이끄는 동기는 올바른 가치 체계 안에서 하느님과 그들 자신, 가정과 사회에 대한 그들의 의무를 온전히 인식하는 데에서 비롯된다.

 

233. Concerning the “methods” for practising responsible procreation, the first to be rejected as morally illicit are sterilization and abortion[521]. The latter in particular is a horrendous crime and constitutes a particularly serious moral disorder[522]; far from being a right, it is a sad phenomenon that contributes seriously to spreading a mentality against life, representing a dangerous threat to a just and democratic social coexistence[523].

233. 책임 있는 출산을 위한 방법들과 관련해서, 도덕적으로 정당하지 못한 것으로 가장 먼저 거부하여야 할 것은 불임 시술과 낙태이다. 특히 낙태는 끔찍한 범죄이며 매우 심각한 도덕적 무질서이다. 낙태는 권리라기보다는, 반생명 정서를 퍼뜨리는 데에 크게 일조하는 슬픈 현상으로 정의롭고 민주적인 사회적 공존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

 

Also to be rejected is recourse to contraceptive methods in their different forms[524]: this rejection is based on a correct and integral understanding of the person and human sexuality [525] and represents a moral call to defend the true development of peoples[526]. On the other hand, the same reasons of an anthropological order justify recourse to periodic abstinence during times of the woman's fertility[527]. Rejecting contraception and using natural methods for regulating births means choosing to base interpersonal relations between the spouses on mutual respect and total acceptance, with positive consequences also for bringing about a more human order in society.

또한 다양한 형태의 피임법에 의존하는 것도 거부하여야 한다. 이러한 거부는 인간과 인간의 성에 대한 올바르고 완전한 이해에 근거한 것이며 민족들의 참된 발전을 수호하기 위한 도덕적 요구이다. 다른 한편, 인간학적 질서에 따른 같은 이유로 여성의 임신 기간 동안 주기적인 금욕을 하는 것이 정당화된다. 출산 조절을 위하여 피임을 거부하고 자연 주기법에 의존하는 것은 부부의 인간관계를 상호 존중과 완전한 수용에 바탕을 두기로 결정했음을 의미한다. 이는 또한 사회 안에 더욱 인간적인 질서를 수립하는 긍정적인 결과를 낳는다.

 

234. The judgment concerning the interval of time between births, and that regarding the number of children, belongs to the spouses alone. This is one of their inalienable rights, to be exercised before God with due consideration of their obligations towards themselves, their children already born, the family and society[528]. The intervention of public authorities within the limits of their competence to provide information and enact suitable measures in the area of demographics must be made in a way that fully respects the persons and the freedom of the couple. Such intervention may never become a substitute for their decisions[529]. All the more must various organizations active in this area refrain from doing the same.

234. 출산 터울과 자녀수에 관한 판단을 내릴 권한은 부부에게만 있다. 이는 부부 자신과 이미 태어난 자녀들, 가정과 사회에 대한 그들의 의무를 충분히 고려하면서 하느님 앞에서 행사할 수 있는 부부의 양도할 수 없는 권리 가운데 하나이다. 공공 권위가 인구통계학 분야의 정보를 제공하고 적절한 법률을 제정하기 위하여 고유한 권한 안에서 개입할 때에는 부부의 자유와 인격을 온전히 존중하여야 한다. 그러한 개입이 절대로 부부들의 결정을 대신해서는 안 된다. 이 분야에서 활동하는 여러 단체들은 더더욱 그러한 개입을 해서는 안 된다.

 

All programmes of economic assistance aimed at financing campaigns of sterilization and contraception, as well as the subordination of economic assistance to such campaigns, are to be morally condemned as affronts to the dignity of the person and the family. The answer to questions connected with population growth must instead by sought in simultaneous respect both of sexual morals and of social ethics, promoting greater justice and authentic solidarity so that dignity is given to life in all circumstances, starting with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conditions.

불임시술과 피임 운동의 기금 마련을 위한 모든 경제적 지원 계획과 그러한 운동들에 경제적 지원을 해 주는 것은 인간과 가정의 존엄에 대한 모욕으로서 도덕적으로 단죄되어야 한다. 대신, 인구 증가에 관련한 문제들에 대한 해답은, 성 도덕과 사회 윤리를 동시에 존중하면서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조건을 비롯한 모든 상황에서 생명을 존중할 수 있도록 더 큰 정의와 참된 연대를 증진함으로써 찾아야 한다.

 

235. The desire to be a mother or a father does not justify any “right to children”, whereas the rights of the unborn child are evident. The unborn child must be guaranteed the best possible conditions of existence through the stability of a family founded on marriage, through the complementarities of the two persons, father and mother[530]. The rapid development of research and its technological application in the area of reproduction poses new and delicate questions that involve society and the norms that regulate human social life.

235. 부모가 되고 싶다는 소망이 자녀에 대한 권리를 정당화하지 않는 반면에, 태아의 권리는 언제나 명백하다. 태아는 아버지와 어머니 두 사람의 상호보완성을 통하여 혼인 위에 세워진 안정된 가정 안에서 생존에 필요한 최상의 조건을 보장받아야 한다. 출산 영역의 연구의 급속한 발전과 그것의 기술적 적용은 사회 전체와 관련된 새롭고 미묘한 문제들과 인간의 사회생활을 규제하는 규범들을 제기한다.

 

It must be repeated that the ethical unacceptability of all reproductive techniques such as the donation of sperm or ova, surrogate motherhood, heterologous artificial fertilization that make use of the uterus of another woman or of gametes of persons other than the married couple, injuring the right of the child to be born of one father and one mother who are father and mother both from a biological and from a legal point of view. Equally unacceptable are methods that separate the unitive act from the procreative act by making use of laboratory techniques, such as homologous artificial insemination or fertilization, such that the child comes about more as the result of an act of technology than as the natural fruit of a human act in which there is a full and total giving of the couple[531]. Avoiding recourse to different forms of so-called “assisted procreation” that replace the marriage act means respecting both in the parents and in the children that they intend to generate the integral dignity of the human person[532]. On the other hand, those methods that are meant to lend assistance to the conjugal act or to the attainment of its effects are legitimate[533].

다른 여성의 자궁이나 부부 이외의 다른 사람의 생식체를 이용함으로써 생물학적으로나 법적으로도 친부와 친모인 한 아버지와 한 어머니에게서 태어나야 할 아이의 권리를 침해하는 정자나 난자 기증, 대리모, 비 배우자간 인공수정 등 모든 생식 기술은 윤리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음을 강조하여야 한다. 또한 배우자간 인공수정과 같은 실험 기법들을 사용함으로써 결합 행위와 출산 행위를 분리시키는 방법들도 마찬가지로 받아들일 수 없다. 이러한 방법을 쓸 때 자녀는 부부의 온전하고 전적인 증여를 통한 인간 행위의 자연스러운 열매라기보다는 기술 행위의 산물이 된다. 혼인 행위를 대신하는 다양한 형태의 이른바 출산 보조기법들에 의존하지 않는 것은 부모와 그들이 바라는 자녀들의 온전한 인간 존엄성을 존중하는 것을 뜻한다. 반면, 부부 행위나 그 행위의 결과에 도움을 주기 위한 방법들은 합법적이.

 

236. An issue of particular social and cultural significance today, because of its many and serious moral implications, is human cloning. This term refers per se to the reproduction of a biological entity that is genetically identical to the originating organism. In thought and experimental practice it has taken on different meanings which in turn entail different procedures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techniques employed as well as of the goals sought. The term can be used to refer to the simple laboratory replication of cells or of a portion of DNA. But specifically today it is used to refer to the reproduction of individuals at the embryonic stage with methods that are different from those of natural fertilization and in such a way that the new beings are genetically identical to the individual from which they originate. This type of cloning can have a reproductive purpose, that of producing human embryos, or a so-called therapeutic purpose, tending to use such embryos for scientific research or more specifically for the production of stem cells.

236. 인간 복제는 도덕적으로 여러 가지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오늘날 사회적 문화적으로 매우 중요한 문제이다. 복제라는 말은 본래 원형 유기체와 유전학적으로 동일한 생물학적 개체를 재현함을 일컫는다. 그러나 이 말은 사람들의 생각이나 실제 실험에서 다른 의미들을 지니게 되었으며, 이 때문에 사용되는 기술이나 추구하는 목적 면에서도 다른 과정들을 수반하게 되었다. 단순히 세포나 DNA 일부를 실험실에서 복제하는 것을 일컫는 데에 이 말을 사용할 수는 있다. 그러나 특히 오늘날 이 말은 자연 수정과 다른 방법들을 통하여 본래의 인간과 유전학적으로 동일한 새로운 존재를 만듦으로써 배아 단계의 인간을 복제하는 것을 일컫게 되었다. 이러한 복제는 인간 배아를 생산하기 위한 생식의 목적과, 그러한 배아를 과학 연구나 더욱 구체적으로는 줄기세포의 생산에 쓰고자 하는 이른바 치료 목적으로 구분된다.

 

From an ethical point of view, the simple replication of normal cells or of a portion of DNA presents no particular ethical problem. Very different, however, is the Magisterium's judgment on cloning understood in the proper sense. Such cloning is contrary to the dignity of human procreation because it takes place in total absence of an act of personal love between spouses, being agamic and asexual reproduction[534]. In the second place, this type of reproduction represents a form of total domination over the reproduced individual on the part of the one reproducing it[535]. The fact that cloning is used to create embryos from which cells can be removed for therapeutic use does not attenuate its moral gravity, because in order that such cells may be removed the embryo must first be created and then destroyed[536].

윤리적 관점에서 볼 때, 일반 세포나 DNA 일부를 단순히 복제하는 것은 특별한 윤리적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정한 의미의 복제에 대한 교도권의 판단은 매우 다르다. 그러한 복제는, 배우자 간의 사랑의 행위가 완전 결여된 채 이루어지는 무배우자, 무성생식이기 때문에 인간 출산의 존엄에 위배된다. 둘째로, 이러한 생식은 복제하는 이가 복제되는 인간을 전적으로 지배하는 형태를 띤다. 복제를 이용하여 배아를 만들고 거기서 치료 목적으로 세포를 추출할 수 있다는 사실도 그 도덕적 심각성을 덜어주지는 못한다. 그러한 세포를 추출하기 위해서는 먼저 배아를 만든 다음 폐기해야 하기 때문이다.

 

237. Parents, as ministers of life, must never forget that the spiritual dimension of procreation is to be given greater consideration than any other aspect: “Fatherhood and motherhood represent a responsibility which is not simply physical but spiritual in nature; indeed, through these realities there passes the genealogy of the person, which has its eternal beginning in God and which must lead back to him”[537]. Welcoming human life in the unified aspects of its physical and spiritual dimensions, families contribute to the “communion of generations” and in this way provide essential and irreplaceable support for the development of society. For this reason, “the family has a right to assistance by society in the bearing and rearing of children. Those married couples who have a large family have a right to adequate aid and should not be subjected to discrimination”[538].

237. 생명의 봉사자인 부모는 다른 어떤 측면보다 출산의 영적 차원에 더 큰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부성과 모성이란 본질상 육체적인 책임만이 아니라 정신적인 책임까지 의미하는 것이다. 참으로 이러한 책임을 통하여 하느님 안에 그 영원한 시작이 있고 또 반드시 하느님께로 되돌아가도록 이끄는 인간의 출생 계통이 이어지고 있다.” 육체적 정신적 차원에서 일치되어 있는 인간 생명을 받아들이는 가정은 세대 간 친교에 이바지하고 그럼으로써 사회 발전에 그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중요한 도움을 준다. 그러므로 가정은 자녀를 출산하고 양육하는 데에서 사회의 도움을 받아야 할 권리를 지닌다. 대가족을 거느린 부부들은 적절한 보조를 받을 권리를 가지며, 차별 대우를 받아서는 안 된다.”

 

 

c. The task of educating

. 교육의 임무

 

238. In the work of education, the family forms man in the fullness of his personal dignity according to all his dimensions, including the social dimension. The family, in fact, constitutes “a community of love and solidarity, which is uniquely suited to teach and transmit cultural, ethical, social, spiritual and religious values, essential for the development and well-being of its own members and of society”[539]. By exercising its mission to educate, the family contributes to the common good and constitutes the first school of social virtue, which all societies need[540]. In the family, persons are helped to grow in freedom and responsibility, indispensable prerequisites for any function in society. With education, certain fundamental values are communicated and assimilated[541].

238. 교육 활동에서 가정은 사회적 차원을 포함한 인간의 모든 차원에 따라 인간 존엄을 온전히 존중하면서 인간을 형성한다. 사실 가정은 사랑과 유대의 공동체를 이루며, 그 가족과 사회의 안녕 발전에 근본이 되는 문화적 도덕적 사회적 정신적 종교적 가치들을 가르치고 전수하기에 가장 적합한 곳이다. 가정은 교육의 사명을 수행함으로써 공동선에 이바지하고 모든 사회가 필요로 하는 사회적 덕행을 가르치는 최초의 학교가 된다. 가정 안에서 개인들은 사회가 기능하기 위한 필수불가결한 조건인 자유와 책임을 키울 수 있게 도움을 받는다. 교육을 통하여 근본적인 가치들이 전달되고 받아들여진다.

 

239. The family has a completely original and irreplaceable role in raising children[542]. The parents' love, placing itself at the service of children to draw forth from them (“e-ducere”) the best that is in them, finds its fullest expression precisely in the task of educating. “As well as being a source, the parents' love is also the animating principle and therefore the norm inspiring and guiding all concrete educational activity, enriching it with the values of kindness, constancy, goodness, service, disinterestedness and self-sacrifice that are the most precious fruit of love”[543].

239. 가정은 자녀 양육에서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유일무이한 역할을 맡는다. 자녀들 안에 잠재된 능력을 최대한 이끌어내기("e-ducere") 위하여 자녀에게 봉사하는 부모의 사랑은 다름 아닌 교육의 임무로 가장 완전하게 표현된다. “부모의 사랑은 하나의 원천이기에, 생기를 불어넣는 원리이기도 하며 따라서 모든 구체적 교육 활동을 고무하고 지도하며, 사랑의 가장 소중한 열매인 친절, 항구함, 선함, 봉사, 공평, 자기희생으로 교육 활동을 풍요롭게 하는 규범이다.”

 

The right and duty of parents to educate their children is “essential, since it is connected with the transmission of human life; it is original and primary with regard to the educational role of others, on account of the uniqueness of the loving relationship between parents and children; and it is irreplaceable and inalienable, and therefore incapable of being entirely delegated to others or usurped by others”[544]. Parents have the duty and right to impart a religious education and moral formation to their children[545], a right the State cannot annul but which it must respect and promote. This is a primary right that the family may not neglect or delegate.

자녀를 교육시킬 부모의 권리와 의무는 인간 생명의 전달과 직결되는 것이므로 본질적인 것이다. 부모의 교육 권리와 의무는 부모와 자녀 간의 특유한 사랑의 관계 때문에, 타인들의 교육 역할과 비교해 볼 때, 본래적이고 일차적이다. 그것은 대치되거나 양도될 수 없는 것이므로 타인이 완전히 위임받거나 빼앗을 수도 없다.” 부모들은 자녀들에게 종교 교육과 도덕 교육을 시킬 의무와 권리가 있다. 이는 국가가 폐지할 수 없으며 오히려 존중하고 증진해야 할 권리로서, 가정이 소홀히 하거나 위임할 수 없는 일차적 권리이다.

 

240. Parents are the first educators, not the only educators, of their children. It belongs to them, therefore, to exercise with responsibility their educational activity in close and vigilant cooperation with civil and ecclesial agencies. “Man's community aspect itself both civil and ecclesial demands and leads to a broader and more articulated activity resulting from well-ordered collaboration between the various agents of education. All these agents are necessary, even though each can and should play its part in accordance with the special competence and contribution proper to itself”[546]. Parents have the right to choose the formative tools that respond to their convictions and to seek those means that will help them best to fulfil their duty as educators, in the spiritual and religious sphere also. Public authorities have the duty to guarantee this right and to ensure the concrete conditions necessary for it to be exercised[547]. In this context, cooperation between the family and scholastic institutions takes on primary importance.

240. 부모들은 자녀들의 유일한 교육자는 아니지만 첫 교육자들이다. 그러므로 부모들은 민간기구나 교회 기구들과 긴밀하고 주의 깊게 협력함으로써 책임 있는 교육 활동을 펼칠 임무가 있다. 인간의 공동체 측면은 - 사회적 내지 교회적 - 다양한 교육자들 간의 잘 정돈된 협력에서 연유하는 광범위하고 더욱 계획된 활동을 요청한다. 이 교육자들은 모두 필요하지만, 각자는 자기의 특수한 능력과 그 고유한 기여에 따라서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 부모들은 자신들의 확신에 부합하는 교육 도구를 선택하고 영적 종교적 차원에서도 교육자의 임무를 수행하는 데에 최상의 도움을 줄 수 있는 도구들을 찾을 권리가 있다. 공공 권위들은 부모들의 이러한 권리를 보장하고 그들의 권리 행사를 위한 구체적인 조건들을 갖추어 줄 의무가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가정과 교육 기관들 사이의 협력은 큰 중요성을 띤다.

 

241. Parents have the right to found and support educational institutions. Public authorities must see to it that “public subsidies are so allocated that parents are truly free to exercise this right without incurring unjust burdens. Parents should not have to sustain, directly or indirectly, extra charges which would deny or unjustly limit the exercise of this freedom”[548]. The refusal to provide public economic support to non-public schools that need assistance and that render a service to civil society is to be considered an injustice. “Whenever the State lays claim to an educational monopoly, it oversteps its rights and offends justice ... The State cannot without injustice merely tolerate so-called private schools. Such schools render a public service and therefore have a right to financial assistance”[549].

241. 부모들은 교육 기관을 세우고 지원할 권리가 있다. 공공 권위는 부모들이 부당한 부담을 지지 않고 이 권리를 참으로 자유롭게 행사할 수 있도록 공공보조금을 마땅히 지급하여야 한다. 이러한 자유의 행사를 부당하게 제한하거나 부인함으로써 생기는 가외 비용을 부모들이 직간접으로 부담하게 해서는 안 된다.” 시민 사회에 봉사하고 있는 비공립 학교들이 도움을 필요로 할 때 공적인 재정 지원을 거부하는 것은 불의로 간주되어야 한다. “정부가 교육 독점을 주장한다면, 이는 그 권한을 넘어서는 월권이며, 정의를 침해하는 것이다. …… 정부가 이른바 사립학교를 단지 용인하기만 한다면, 그것은 불의를 저지르는 것이다. 그러한 학교들은 공공의 봉사를 수행하는 것이므로, 재정 지원을 받을 권리를 지니고 있다.

 

242. The family has the responsibility to provide an integral education. Indeed, all true education “is directed towards the formation of the human person in view of his final end and the good of that society to which he belongs and in the duties of which he will, as an adult, have a share”[550]. This integrality is ensured when children with the witness of life and in words are educated in dialogue, encounter, sociality, legality, solidarity and peace, through the cultivation of the fundamental virtues of justice and charity[551].

242. 가정은 전인 교육을 제공할 책임이 있다. 사실, 모든 참 교육은 인간의 궁극 목적과 더불어 사회의 선익을 지향하는 인격 형성을 추구한다. 인간은 한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살아가며 어른이 되어 그 사회의 책임을 맡을 것이다.” 말과 삶의 증언으로 자녀들이 정의와 사랑이라는 근본적 덕행을 키워나감으로써 대화와 만남, 사회성, 합법성, 연대와 정의를 교육받을 때 이러한 전인 교육이 보장된다.

 

In the education of children, the role of the father and that of the mother are equally necessary.[552] The parents must therefore work together. They must exercise authority with respect and gentleness but also, when necessary, with firmness and vigor: it must be credible, consistent, and wise and always exercised with a view to children's integral good.

자녀 교육에서 아버지와 어머니의 역할은 똑같이 필요하다. 그러므로 부모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 부모는 존중과 온유로 권위를 행사하여야 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단호함과 구속력을 가질 필요도 있다. 부모의 권위는 신뢰할 수 있고 일관되며 현명해야 하고, 언제나 자녀의 완전한 선을 위하여 행사되어야 한다.

 

243. Parents have, then, a particular responsibility in the area of sexual education. It is of fundamental importance for the balanced growth of children that they are taught in an orderly and progressive manner the meaning of sexuality and that they learn to appreciate the human and moral values connected with it. “In view of the close links between the sexual dimension of the person and his or her ethical values, education must bring the children to a knowledge of and respect for moral norms as the necessary and highly valuable guarantee for responsible personal growth in human sexuality”[553]. Parents have the obligation to inquire about the methods used for sexual education in educational institutions in order to verify that such an important and delicate topic is dealt with properly.

243. 부모들은 성 교육에서 특별한 책임이 있다. 성의 의미를 체계적으로 조금씩 배워나가고 성과 관련된 인간적 도덕적 가치들을 존중하도록 배우는 것은 자녀들의 균형 잡힌 성장을 위해서 매우 중요하다. “인간의 성적 차원과 도덕적 가치관의 밀접한 관련성으로 보아서, 교육은 도덕규범에 대한 지식과 존경심을 어린이에게 전수해야 한다. 도덕규범은 인간의 성과 관련하여 책임 있고 인격적인 성숙을 달성하는 데에 필수적이고 가치 있는 보장이라고 인정되기 때문이다.” 부모들은 이 중요하고 미묘한 주제가 적절히 다루어지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하여 교육 기관들에서 성 교육을 위해 사용하는 방법들에 관하여 문의할 의무가 있다.

 

 

d. The dignity and rights of children

. 어린이의 존엄과 권리

 

244. The Church's social doctrine constantly points out the need to respect the dignity of children. “In the family, which is a community of persons, special attention must be devoted to the children by developing a profound esteem for their personal dignity, and a great respect and generous concern for their rights. This is true for every child, but it becomes all the more urgent the smaller the child is and the more it is in need of everything, when it is sick, suffering or handicapped”[554].

244. 교회의 사회 교리는 자녀의 존엄을 존중할 필요성을 언제나 지적하고 있다. “인간들의 공동체인 가정에서는 특별한 관심이 자녀에게 집중되고, 그들의 존엄성에 대한 깊은 존중과, 그들의 권리에 대한 지대한 존경과 관심이 발전되어야 한다. 이것은 모든 자녀에게 해당하지만, 자녀가 어릴수록 그 요청은 더욱 절실하며, 병들어 고통을 받거나 장애인일수록 모든 것에 대한 요청은 더욱 커진다.”

 

The rights of children must be legally protected within juridical systems. In the first place, it is necessary that the social value of childhood be publicly recognized in all countries: “No country on earth, no political system can think of its own future otherwise than through the image of these new generations that will receive from their parents the manifold heritage of values, duties and aspirations of the nation to which they belong and of the whole human family”[555]. The first right of the child is to “be born in a real family”[556], a right that has not always been respected and that today is subject to new violations because of developments in genetic technology.

자녀의 권리는 법적 체계 안에서 합법적으로 보호받아야 한다. 우선 자녀의 사회적 가치를 모든 나라에서 공공연하게 인정하여야 한다. “지상의 국가나 어느 체제도 이 새로운 세대들의 모습에서가 아니면 자기네 미래를 생각할 길이 없을 것이다. 부모들의 뒤를 이어 소속된 국가와 전체 인류 가족의 가치와 본분과 염원을 계승하는 이 세대들에게서만 그 국가와 체제의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것이다.” 자녀의 첫째 권리는 참된 가정에서 태어나는 것이다. 이 권리가 언제나 존중받았던 것은 아니며, 오늘날에는 유전 기술의 발달 때문에 또 다른 방식으로 침해받고 있다.

 

245. The situation of a vast number of the world's children is far from being satisfactory, due to the lack of favourable conditions for their integral development despite the existence of a specific international juridical instrument for protecting their rights[557], an instrument that is binding on practically all member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se are conditions connected with the lack of health care, or adequate food supply, little or no possibility of receiving a minimum of academic formation or inadequate shelter. Moreover, some serious problems remain unsolved: trafficking in children, child labour, the phenomenon of “street children”, the use of children in armed conflicts, child marriage, the use of children for commerce in pornographic material, also in the use of the most modern and sophisticated instruments of social communication. It is essential to engage in a battle, at the national and international levels, against the violations of the dignity of boys and girls caused by sexual exploitation, by those caught up in paedophilia, and by every kind of violence directed against these most defenceless of human creatures[558]. These are criminal acts that must be effectively fought with adequate preventive and penal measures by the determined action of the different authorities involved.

245. 세계의 수많은 어린이들의 상황은 만족스러운 상태와는 거리가 멀다. 모든 국제 공동체 구성원들에게 실질적인 구속력을 지닌 어린이 권리 보호를 위한 구체적인 국제 법률 문서가 있음에도 어린이들의 전인적 발전에 도움이 되는 조건들이 제대로 갖추어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한 조건들은 보건과 음식의 부족, 최소한의 학교 교육을 전혀 또는 거의 받을 수 없는 처지, 부적합한 거주지 등과 관련된 것들이다. 더구나 몇 가지 중요한 문제들이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 어린이 인신매매, 어린이 노동, ‘거리의 아이들현상, 어린이 조혼, 무력 분쟁에 어린이를 동원하거나 포르노물과 가장 현대적인 최첨단 도구인 사회 홍보 매체에 어린이를 이용하는 것을 들 수 있다. 성 착취나 소아성애, 그밖에 이 가장 연약한 인간 존재를 겨냥한 갖가지 폭력에서 어린이들의 존엄이 침해되는 것에 맞서 싸우기 위한 국가적 국제적 차원의 투쟁에 참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이러한 범죄 행위들은 적절한 예방책과 처벌 도구, 그리고 여러 관련 권위들의 단호한 조치로 효과적으로 퇴치해야 한다.

 

 

 

IV. THE FAMILY AS ACTIVE PARTICIPANT IN SOCIAL LIFE / 사회생활에 적극 참여하는 가정

 

a. Solidarity in the family

. 가정 안의 연대

 

246. The social subjectivity of the family, both as a single unit and associated in a group, is expressed as well in the demonstrations of solidarity and sharing not only among families themselves but also in the various forms of participation in social and political life. This is what happens when the reality of the family is founded on love: being born in love and growing in love, solidarity belongs to the family as a constitutive and structural element.

246. 하나의 단위이면서 또한 하나의 집단으로 결합되어 있는 가정의 사회적 주체성은 가정들 사이의 연대와 나눔을 드러내는 것뿐만 아니라 다양한 형태의 사회 정치 생활에 참여하는 것에서도 드러난다. 이는 가정의 실재가 사랑 위에 세워질 때 그러하다. 사랑 안에서 태어나 사랑 안에서 자라는 연대는 가정을 구성하고 조직하는 한 요소이다.

 

This is a solidarity that can take on the features of service and attention to those who live in poverty and need, to orphans, the handicapped, the sick, the elderly, to those who are in mourning, to those with doubts, to those who live in loneliness or who have been abandoned. It is a solidarity that opens itself to acceptance, to guardianship, to adoption; it is able to bring every situation of distress to the attention of institutions so that, according to their specific competence, they can intervene.

이러한 연대는 가난하고 궁핍한 이들, 고아들, 장애인들, 병자들, 노인들, 슬퍼하는 이들, 확신 없는 이들, 외롭게 살아가는 이들, 버려진 이들에게 봉사하고 관심을 기울이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그것은 수용과 후견, 입양으로 열려 있는 연대이며, 이러한 연대를 통해 각 기관들은 모든 불행한 상황에 관심을 기울이고 각자의 고유한 권한에 따라 개입할 수 있다.

 

247. Far from being only objects of political action, families can and must become active subjects, working “to see that the laws and institutions of the State not only do not offend but support and positively defend the rights and duties of the family. Along these lines, families should grow in awareness of being ‘protagonists' of what is known as ‘family politics' and assume responsibility for transforming society”[559]. To this end, family associations must be promoted and strengthened. “Families have the right to form associations with other families and institutions, in order to fulfil the family's role suitably and effectively, as well as to protect the rights, foster the good and represent the interests of the family. On the economic, social, juridical and cultural levels, the rightful role of families and family associations must be recognized in the planning and development of programmes which touch on family life”[560].

247. 가정은 정치 활동의 대상으로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인 주체가 될 수 있고 또 그렇게 되어야 한다. 가정은 국가의 법률과 제도가 가정의 권리와 의무를 침해하지 않을 뿐 아니라 이를 지지하고 적극적으로 옹호하는지 감시할 수 있게 조치하는 일에서 첫째여야 한다. 이 방면에서 가정들은 가정 정치라는 것의 주인공이라는 것을 더욱 의식하고, 사회 개혁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기 위하여, 가정들의 연합체가 장려되고 강화되어야 한다. “가정은 가정의 역할을 적절하고 효과적으로 완수하기 위하여, 또한 가정의 권리를 보호하고 선익을 촉진시키며 가정의 관심을 표명하기 위하여, 다른 가정 및 기관과 연합체를 형성할 권리를 지닌다. 경제적 사회적 법률적 문화적 영역에서 가정생활에 관련한 계획의 개발 및 수립에 가정과 가정 단체의 당연한 역할이 인정되어야 한다.”

 

 

b. The family, economic life and work

. 가정, 경제생활 그리고 노동

 

248. The relationship existing between the family and economic life is particularly significant. On one hand, in fact, the economy (“oiko-nomia”, household management) was born from domestic work. The home has been for a long time and in many regions still is a place of production and the centre of life. The dynamism of economic life, on the other hand, develops with the initiative of people and is carried out in the manner of concentric circles, in ever broader networks of production and exchange of goods and services that involves families in continuously increasing measure. The family, therefore, must rightfully be seen as an essential agent of economic life, guided not by the market mentality but by the logic of sharing and solidarity among generations.

248. 가정과 경제생활의 관계는 매우 중요하다. 사실 한편으로 경제(oiko-nomia, 곧 가계 운영)는 가사 노동에서 생겨났다. 가정은 오랫동안 - 많은 지역에서는 아직도 - 생산을 위한 장소, 삶의 중심지가 되어 왔다. 다른 한편으로, 사람들의 주도로 발전되는 경제생활의 역동성은 상품과 용역의 생산과 교환이라는 더욱 폭넓은 조직망 안에서 동심원을 그리듯 점점 더 많은 가정들을 포함하면서 수행된다. 그러므로 가정은 마땅히 경제생활의 중요한 주역으로 여겨져야 하며, 시장 논리가 아니라 세대간의 나눔과 연대의 논리를 따라야 한다.

 

249. Family and work are united by a very special relationship. “The family constitutes one of the most important terms of reference for shaping the social and ethical order of human work”.[561] This relationship has its roots in the relation existing between the person and his right to possess the fruit of his labour and concerns not only the individual as a singular person but also as a member of a family, understood as a “domestic society”[562].

249. 가정과 노동은 매우 특별한 관계로 엮어져 있다. “가정은 인간의 노동에 대한 사회적 윤리적 질서를 형성하는 데 막중한 요소들 가운데 하나이다.” 이 관계는 개인과 자기 노동의 열매를 소유할 개인의 권리 사이에 존재하는 관계에 그 뿌리를 두며, 개별 인격체일 뿐만 아니라 가족 사회로 이해되는 가정의 구성원이기도 한 개인에게 관계되는 것이다.

 

Work is essential insofar as it represents the condition that makes it possible to establish a family, for the means by which the family is maintained are obtained through work. Work also conditions the process of personal development, since a family afflicted by unemployment runs the risk of not fully achieving its end[563].

노동은 가정을 세울 수 있게 하는 조건이 될 정도로 필수적이다. 가정을 유지하는 수단은 노동을 통하여 얻어지기 때문이다. 노동은 또한 개인의 발전 과정에 필요하다. 실업의 고충을 겪는 가정은 그 뜻하는 바를 온전히 성취하지 못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The contribution that the family can make to the reality of work is valuable and, in many instances, irreplaceable. It is a contribution that can be expressed both in economic terms and through the great resources of solidarity that the family possesses and that are often an important support for those within the family who are without work or who are seeking employment. Above all and more fundamentally, it is a contribution that is made by educating to the meaning of work and by offering direction and support for the professional choices made.

가정이 노동의 실재에 기여하는 바는 소중하며, 많은 경우 그 무엇도 대체할 수 없다. 가정의 기여는 경제적인 면에서 드러나기도 하고, 또 일자리가 없거나 일자리를 찾는 가족들에게 중요한 지원이 되는 가정 안의 연대라는 커다란 자원을 통해서도 표현될 수 있다. 무엇보다도 그리고 더욱 근본적으로, 가정의 기여는 노동의 의미를 가르치고 직업 선택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며 이를 지원하는 데에 있다.

 

250. In order to protect this relationship between family and work, an element that must be appreciated and safeguarded is that of a family wage, a wage sufficient to maintain a family and allow it to live decently[564]. Such a wage must also allow for savings that will permit the acquisition of property as a guarantee of freedom. The right to property is closely connected with the existence of families, which protect themselves from need thanks also to savings and to the building up of family property[565]. There can be several different ways to make a family wage a concrete reality. Various forms of important social provisions help to bring it about, for example, family subsidies and other contributions for dependent family members, and also remuneration for the domestic work done in the home by one of the parents[566].

250. 가정과 노동의 이러한 관계를 보호하기 위해서 존중하고 보호하여야 할 한 가지 요소는 가족 임금으로서, 이는 가정을 유지하고 품위 있는 생활을 영위하기에 충분한 임금이어야 한다. 또한 그러한 임금은 자유를 보장하는 자산 취득을 위한 저축도 가능하게 하여야 한다. 재산권은 가정의 생존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으며, 저축과 가산(家産) 형성을 통하여 가정을 어려움에서 보호한다. 가족 임금을 구체화하기 위한 몇 가지 방법들이 있으며, 다양한 형태의 중요한 사회 규정들이 이를 구체화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 있다.주요 사회 보장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가족 보조금이나 부양가족들을 위한 다른 수당들, 부모 가운데 어느 한쪽이 맡는 가사 노동에 대한 보상을 들 수 있다.

 

251.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family and work, particular attention must be given to the issue of the work of women in the family, more generally to the recognition of the so-called work of “housekeeping”, which also involves the responsibility of men as husbands and fathers. The work of housekeeping, starting with that of the mother, precisely because it is a service directed and devoted to the quality of life, constitutes a type of activity that is eminently personal and personalizing, and that must be socially recognized and valued[567], also by means of economic compensation in keeping with that of other types of work[568]. At the same time, care must be taken to eliminate all the obstacles that prevent a husband and wife from making free decisions concerning their procreative responsibilities and, in particular, those that do not allow women to carry out their maternal role fully[569].

251. 가정과 노동의 관계에서, 여성의 가사 노동 문제, 더 일반적으로는 이른바 집안일을 인정하는 문제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여기에는 남편이자 아버지인 남자들의 책임도 포함된다. 우선 주부들의 노동으로 시작되는 가사는 바로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봉사이므로 두드러지게 개인적이고 인격적인 유형의 활동이며, 사회적으로 인정받고 평가받아야 하며 이는 또한 다른 유형의 노동에 대한 보상과 발맞춘 경제적 보상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또한 남편과 아내가 출산의 책임과 관련하여 자유롭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게 막는 모든 장애, 특히 아내가 어머니의 역할을 온전히 수행하지 못하게 하는 요소들을 제거하기 위하여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V. SOCIETY AT THE SERVICE OF THE FAMILY / 가정에 봉사하는 사회

 

252. The starting point for a correct and constructive relationship between the family and society is the recognition of the subjectivity and the social priority of the family. Their intimate relationship requires that “society should never fail in its fundamental task of respecting and fostering the family”.[570] Society, and in particular State institutions, respecting the priority and “antecedence” of the family, is called to guarantee and foster the genuine identity of family life and to avoid and fight all that alters or wounds it. This requires political and legislative action to safeguard family values, from the promotion of intimacy and harmony within families to the respect for unborn life and to the effective freedom of choice in educating children. Therefore, neither society nor the State may absorb, substitute or reduce the social dimension of the family; rather, they must honour it, recognize it, respect it and promote it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subsidiarity[571].

252. 가정과 사회의 올바르고 건설적인 관계는 가정의 주체성과 사회에서 가정이 차지하는 우선적 위치를 인식하는 데에서 시작된다. 가정과 사회의 밀접한 관계는 사회가 가정을 존중하고 육성하는 기본 임무를 철저히 수행하기를 요구한다. 사회, 특히 국가 제도는 가정의 우위와 우선을 존중하면서 가정생활의 참된 정체성을 보장하고 증진하며 가정을 변질시키거나 해치는 모든 것을 막고 퇴치하도록 요청받는다. 이는 가정 안에 친목과 화목을 증진하는 일에서 태아의 생명을 존중하고 자녀 교육에서 실질적인 선택의 자유를 보장하는 일에 이르기까지, 가정의 가치를 수호하기 위한 정치적 법적 조치를 요구한다. 그러므로 사회나 국가는 가정의 사회적 차원을 흡수, 대체, 축소할 수 없으며, 보조성의 원리에 따라 이를 인정하고 존중하며 증진하여야 한다.

 

253. Society's service of the family becomes concrete in recognizing, respecting and promoting the rights of the family[572]. This means that authentic and effective family policies must be brought about with specific interventions that are able to meet the needs arising from the rights of the family as such. In this sense, there is a necessary prerequisite, one that is essential and indispensable: the recognition which entails protecting, appreciating and promoting the identity of the family, the natural society founded on marriage. This recognition represents a clear line of demarcation between the family, understood correctly, and all other forms of cohabitation which, by their very nature, deserve neither the name nor the status of family.

253. 가정에 대한 사회의 봉사는 가정의 권리들을 인정하고 존중하며 증진함으로써 구체화된다. 이는 가정의 권리에서 비롯되는 요구들을 충족시킬 수 있는 구체적인 개입들을 통하여 참되고 효율적인 가정 정책들을 세워야 함을 의미한다. 이런 의미에서, 혼인 위에 세워진 자연 발생적인 사회인 가정의 정체성에 대한 인정 - 보호와 존중과 증진을 수반하는 - 은 없어서는 안 될 본질적인 필수 전제조건이다. 이러한 인정은 올바른 의미의 가정과, 본질상 가정이라는 이름도 가정의 지위도 누릴 수 없는 다른 모든 동거 형태들 사이에 분명한 경계선을 긋는다.

 

254. The recognition on the part of civil society and the State of the priority of the family over every other community, and even over the reality of the State, means overcoming merely individualistic conceptions and accepting the family dimension as the indispensable cultural and political perspective in the consideration of persons. This is not offered as an alternative, but rather as a support and defence of the very rights that people have as individuals. This perspective makes it possible to draw up normative criteria for a correct solution to different social problems, because people must not be considered only as individuals but also in relation to the family nucleus to which they belong, the specific values and needs of which must be taken into due account.

254. 시민 사회와 국가가 다른 모든 공동체뿐 아니라 나아가 국가의 실재에 대한 가정의 우위를 인정하는 것은 단순히 개인주의적인 개념을 극복하고 가정의 차원을 개인을 고려하는 필수적인 문화적 정치적 관점으로 받아들인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것은 하나의 대안이 아니라 인간이 개인으로서 지니는 권리 자체에 대한 지지이며 옹호로서 제시되며, 이러한 관점을 바탕으로 여러 사회 문제들에 올바른 해답을 제시할 규범적인 기준을 마련할 수 있다. 인간은 개인으로서만 고려될 것이 아니라 그들이 속한 가정과 관련하여 가정의 고유한 가치와 요구를 마땅히 염두에 두면서 고려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영한편집 작업 : 김용배(바실리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간추린 사회교리』 영한비교 자료, 웹 & 모바일 검색서비스 안내 file 박경수 2016-05-26 1988
16 표지와 목차, 주요 문헌집 명칭과 성서 약어 박경수 2016-05-23 2911
15 교황청 국무원장 서한, 교황청 정의평화 평의회 소개글 박경수 2016-05-23 3240
14 서문 (1~19항) - 통합적이고 연대적인 인도주의 박경수 2016-05-23 3121
13 제1부, 제1장 (20~59항) - 인류에 대한 하느님 사랑의 계획 박경수 2016-05-23 3059
12 제2장 (60~104항) - 교회의 사명과 사회교리 박경수 2016-05-23 2866
11 제3장 (105~159항) - 인간과 인권 박경수 2016-05-23 3210
10 제4장 (160~208항) - 교회의 사회 교리 원리들 박경수 2016-05-23 2925
» 제2부, 제5장 (209~254항) - 사회의 기본 세포인 가정 박경수 2016-05-23 1630
8 제6장 (255~322항) - 인간 노동 박경수 2016-05-23 2650
7 제7장 (323~376항) - 경제 생활 박경수 2016-05-23 2239
6 제8장 (377~427항) - 정치 공동체 박경수 2016-05-23 1870
5 제9장 (428~450항) - 국제 공동체 박경수 2016-05-23 1665
4 제10장 (451~487항) - 환경 보호 박경수 2016-05-23 1962
3 제11장 (488~520항) - 평화 증진 박경수 2016-05-23 1836
2 제3부, 제12장 (521~574항) - 사회 교리와 교회 활동 박경수 2016-05-23 1720
1 결론 (575~583항) - 사랑의 문명을 위하여 박경수 2016-05-23 1573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